워크뷰의 맛있는 도보여행

영덕 드라이브 꽃길 강구면 오십천 금호제방 둑길 금계국의 물결

국내여행/경상북도

 영덕 드라이브 꽃길 강구면 오십천 금호제방 둑길 금계국의 물결

 

 

영역 강구항의 오십천변이 금계국의 노랑물결로 가득합니다.

이번에 다녀온 오십천변은 영덕 환경사업소에서 시작하여 로하스 수산식품 거점단지 입구까지 자여왔는데요

오십천변을 사이에 두고 가득 피어 있는 금계국은 너무나 보기에 좋았습니다.

새천년 기념 마을숲이 조성되어 있는 이 길의 제방은 자전거 전용길로 되어 있어

차량의 통행은 되지 않습니다.

 

자전거 전용도로로 만들어진 둑길은 오십천과 금계국이 있어 더욱 좋은길입니다.

 

자동차도로로 조금 더 가면 영덕군 환경사업소가 나오는데

이 길로 가면 오십천 제방을 따라 멋진 꽃길드라이브를 즐길수 있습니다.

 

금호제방에 마련된 금호습지원은

영덕 하수 종말 처리장에서 처리된 방류수를 자연적인 정화방법으로 재처리한 후 오십천으로 유입시킴으로서

 

오십천의 수질개선을 도모하고 수질 정화식물과 자정작용에 의하여 수질이 정화되어 가는 과정을 체험 할 수 있는

자연학습잗롸 생태공원으로 활용하고자 오십천 자연형 하천 정화사업으로 추진한 것입니다.

 

체유시설이 설치되어 있으며 자전거도로 쉼터 원두막도 있습니다.

 

전망대도 있어 오십천을 관망하기에도 좋습니다.

 

오십천번에 물고기 조형물이 보여 가까이 다가가 보았습니다.

 

이 물고기 조형물은 영덕은어상이며

조형물 안내문을 옮겨 봅니다.

수중군자 또는 청류의 귀공자로 불리는 은어는 은은한 수박향에 감미로운 물고기로 맑고 깨끗한 물에서 서식합니다.

 

조선왕조 오백년  동안 임금님께 진상되었던 오십천 황금은어는 이지걸이란 영덕헌령이 진상하는 일에 태만하였다하여

파직된 일이 야샤로 전해지고 있고, 사람 손에 잡히면 죽는 것은 두렵지 않으나 상놈 입에 들어갈까 걱정 이라고 한

우스개소리가 있으니 과히 진상품 다운 자존심이 아닐수 없다.

이에 군민들의 자긍심을 이 조각상에 담아 영덕 황금은어의 정체성을 이어가고 그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한다.

 

옆에는 왜가리가 든어를 맛보기 위하여 대기중입니다.

 

신도청시대 변화하는 영덕

 

이 길을 산책하는 군민들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금계국 사이로 꽃양귀비가 피어 있습니다.

 

그리고 조금 일직 피어난 코스모스

 

금계국과 꽃양귀비 그리고코스모스가 피어있는 오십천변 금호제방 드리이브길

자전거도로이면서 산책로 이며 드라이브도 가능한 이런 멋진 길

여러분도 한번 다녀오시는건 어떨까요?

 

티스토리 툴바